▒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 Korean Academy of Temporomandubular Disorders ▒
 
 
 

창립 30주년 미래를 깨운다
 Admin  | 2017·11·04 10:14 | HIT : 688

창립 30주년 미래를 깨운다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 창립 30주년 기념학술대회(11월 12일)

30년 동안 국내외 측두하악장애 분야의 진단과 치료를 이끌어 온 (가칭)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회장  송윤헌·이하 측두하악장애학회)가 창립 서른 돌을 맞았다.

측두하악장애학회가 ‘학회 창립 30주년 기념학술대회’를 오는 11월 12일(일) 오전 9시 30분부터 경희대학교 치과병원 지하 1층 강당에서 개최한다.

‘미래를 깨우는 30년의 도약’이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지난 30년간 턱관절 질환과 구강안면통증 분야에서 국내 및 전 세계 치과계와의 교류를 통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측두하악장애학회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한편 학회의 미래 비전을 조망하기 위해 최신 학문의 동향을 소개하는 강연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진단을 위한 영상 검사의 활용 ▲대한측두하악장애학회의 발자취 ▲턱관절 질환의 감별 진단을 위한 필수 고려 사항 ▲턱관절 질환 치료를 위한 새로운 시각 등 4가지 대주제에 대한 치과계 및 의과계 연자 7명의 강연이 이어진다.

측두하악장애학회는 지난 1987년 9월 ‘대한두개하악장애학회’로 창립돼 치과대학병원, 병원 및 치과의원에서의 측두하악장애 임상증례를 발표하고 토의하는 한편 지상발표 및 역서발간 등을 통해 보다 나은 측두하악장애의 임상응용을 위한 활동을 해왔다.

특히 지난 2000년 세계학회의 서울개최를 비롯해 그 동안 다섯 차례에 걸친 아시아학회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전 세계 치과계와의 교류에서도 중심적인 역할을 해왔다.

송윤헌 측두하악장애학회 회장은 학술대회 개최와 관련 “이번 기념 학술대회에서는 턱관절 환자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는 시대적 배경에 맞춰 지난 30년 동안 국내외 턱관절장애 분야에 있어 선도적인 역할을 주도해온 본 학회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마련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 참가하면 턱관절구강내과 인정의 보수교육 점수 5점과 치과 물리치료 교육 인증서를 받을 수 있다. 사전 등록은 11월 8일까지이며, 등록 문의는 053)600-7301로 하면 된다.
121.134.106.16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s